FORYOUWASSERBETTEN

FORYOUWASSERBETTEN

실제로 존재했던 살인용 호텔

  • 실제로 존재했던 살인용 호텔

    1.jpg

     

     

    연쇄살인마 헨리 하워드 홈스가 지은 

    캐슬 호텔

     

    완전히 차단되는 방음벽, 비밀통로, 시체를 자동으로 암매장 시키는 기계가 있었으며

    자신의 방에서 어느 방이던 가스를 채워넣을수 있었다.

    지하에는 홈즈의 해부실과 연구실이 있었다.

     

    1893년 시카고 만국 박람회가 열리자 관광객들은 물밀듯 들어왔고

    투숙객들을 보험 서류에 사인하게 만든뒤 죽이고 시신은 해부용으로 팔아버렸다.

    최소 50명이 이 호텔에 들어왔다가 다시 나가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홈즈는 27건의 살인과 9건의 살인미수혐의로

    교수형에 처해졌다.





    출처 - 루리웹 빌리브오어낫 님





    헨리 하워드 홈스(Henry Howard Holmes)이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허먼 웹스터 머젯(Herman Webster Mudgett, 1860년 5월 16일 ~ 1896년 5월 7일)은 미국에서 기록된 최초의 연쇄 살인범 가운데 한 명이다. 어려서부터 사기꾼 기질이 있었고 성인이 되어서는 금융사기, 사기꾼 약장수 등 해보지 않은 사기가 없었다. 그는 사기로 번 돈으로 1893년 시카고 엑스포를 위해 캐슬 호텔 이라는 그럴듯한 호텔을 지었다. 이 호텔은 완전한 방음벽으로 어떤 소리도 새어나가지 않으며 객실들을 연결하는 비밀출구, 시체를 자동으로 암매장하는 기계를 갖춘 무시무시한 곳이었다. 그는 호텔 투숙객들에게 접근한 뒤 밀실로 끌고 와 온갖 보험 서류에 서명하게 한 뒤 가스실에서 살해시키고 시체는 해부용 시체로 팔았다. 그러다가 1895년 9월 19일, 캐슬 호텔에 불이 나 호텔 건물이 타 버렸는데, 소방관들이 호텔 지하에 암매장되어 있던 수백 구의 시체를 찾아냈다. 27건의 살인과 9건의 살인미수를 자백해 1896년 교수형된 그는 사형 집행관의 실수로 교수대가 고장나 목이 제대로 조여지지 않았기 때문에 15분 동안 천천히 고통스럽게 죽어갔다. 피해자들과 가족의 복수를 두려워한 그는 시멘트로 채워진 관에 묻혀지는 것을 요청했고, 요청은 수리되었다.

    2.jpg

    3.jpg

    4.jpg

    5.jpg


    이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소설 The Devil In The White City를



    마틴스콜세지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6번째 작품으로 영화화 될 예정



    하지만 언제 나올지는 아직 미정